본문으로 바로가기
52959114 0042019060752959114 01 0101001 6.0.21-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59874247000 1559876527000 popular

'김원봉 언급' 논란...野 "대통령이 갈등 부추겨"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항일 무장투쟁에 나섰다가 북한 정권에서 요직을 맡았던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한 것을 두고 야당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반면 여당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문 대통령 하야 촉구 성명이 내란 선동적인 발언이라며 규탄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영수 기자!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 후폭풍이 거세네요?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공세가 매섭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원봉을 치켜세우는 발언이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를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야당의 분노 발언을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김일성에게 6·25 훈장까지 받은 김원봉을 다른 곳도 아닌 전몰장병이 안장된 곳에서 언급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문 대통령이 사회 통합을 말하려다 이념 갈등을 부추긴 꼴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를 종북으로 규정하고 문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시국선언문이 망언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민주당은 전 목사의 발언이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바치는 헌사냐면서 즉각 퇴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앵커]

국회 정상화 협상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현충일인 어제도 이인영, 나경원 원내대표가 만났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습니다.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YTN과의 통화에서 합의문 문구를 놓고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단독 소집 여부와 추가 협상 진행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원내 지도부는 다음 주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는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단독 국회 소집을 거론하며 제1야당을 길들이려고 한다면서 매우 불쾌한 방식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당이 야당을 합의문 문구에 집착하는 소심한 정당인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원내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청와대가 제안했던 당 대표 회동까지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어서 국회 정상화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영수[yskim24@ytn.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