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59011 0032019060752959011 01 0103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74849000 1559874861000 popular

나경원 "文대통령 김원봉 언급 매우 부적절…사과문내야"(종합)

글자크기

"경제실정 청문회 요구…총선용 추경 전액 삭감"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와 관련해 "6·25 호국영령을 기리는 날에 남침을 주도한 김원봉에 대해 언급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 마땅히 사과문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7 city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자극적이고 위험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며 "3·1절 경축사에서 빨갱이란 단어를 쓰며 적대적 역사 인식을 표출했고, 5·18 기념사에선 독재자 후예란 표현을 썼으며, 현충일에는 김원봉을 추켜세우는 발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일부러 그런다고 보인다. 이유가 없다면 직접 폭탄 발언을 이어갈 이유가 없다"며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보수 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한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열과 갈등의 정치로 정치권과 국민에게 누구 편이냐 다그치는 모습"이라며 "네 편과 내 편으로 갈라치는 정치"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서 목숨 걸고 싸운 장병의 모친과 아내 등을 초청해 놓고 김정은과 손을 맞잡은 사진이 담긴 책자를 나눠줬다"며 "인간의 기본적 도리마저 저버린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관련, "추경안 심사보다 더 중요한 것은 경제 실정 청문회"라며 "여당이 경제 실정 청문회에 응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추경안에 대해서도 "소득주도성장 실패 반복 추경이고, 국민 빚더미 추경이며, 일자리 조작 추경"이라며 "국회를 열더라도 대통령 지지율을 부양하기 위한 총선용 추경은 전액 삭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엊그제 선거법까지 표결하겠다며 또다시 날치기를 시도하겠다고 한다. 날치기를 강행하는 '날치기 중독'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과거 몽니 야당, 발목잡기 야당의 대명사였던 여당이 제1야당의 최소한 저항마저 묵살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