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46867 1092019060652946867 01 0101001 6.0.22-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05467000 1559805985000 popular

한국당 “문 대통령, 김원봉에 헌사…역사인식 심각한 문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하며 광복군의 좌우합작이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고 평가한 데 대해 "호국영령 앞에서 김원봉에 대한 헌사를 낭독했다"며 "대통령의 역사인식은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1948년 월북해 6.25에서 세훈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북의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 창설의 뿌리, 한미 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르게 됐다"면서 "기가 막힐 노릇이고, 귀를 의심케 하는 대통령의 추념사"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의 전쟁 공로자에 헌사를 보낸 대통령은 자신의 말대로 보수, 진보를 떠나 최소한의 상식 선 안에 있는지 묻고 싶다"며 "억장이 무너져 내렸을 호국영령들께 사죄를 드리는 것이 도리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전 대변인은 또 "이 정부에서 김원봉에 서훈을 안기기 위한 노력에 대통령이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며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믿고 싶고, 보고 싶은대로 공식 연설을 작성, 낭독하고 이것이 하나의 새로운 역사로 규정돼 후대에 전달되는 것은 그 자체로 역사왜곡"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대통령이 김원봉을 콕 집어 언급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원봉 등 대한민국에 맞선 사회주의 독립운동가들까지 서훈하기 위한 이 정권의 분위기 조성용 발언은 아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월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원봉이 누구인가. 김일성 정권 권력 서열 3위, 6·25 남침 최선봉에 선 그놈"이라며 "이보다 반(反)국가적, 반(反)헌법적 망언이 어디 있는가"라고 썼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더이상 이 나라에서 살아야 하나"라며 "한국당은 뭐하나. 이게 탄핵 대상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보훈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원봉에게 독립유공자 서훈, 즉 대한민국의 '건국훈장'을 주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 의원은 "북한 정권의 수립과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우고자 한 김원봉에 지금 건국훈장을 수여하려는 국가는 대한민국이라고 할 수 없다"면서 "대한민국 국회 정무위원으로, 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andrea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