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46603 0012019060652946603 01 01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804220000 1559807766000 popular

문 대통령이 불러낸 ‘약산 김원봉’, 진보·보수 물러설 수 없는 ‘최전선’ 되나

글자크기
“광복군에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문재인 대통령)

“북의 전쟁 공로자에 헌사를 보낸 대통령은 보수·진보를 떠나 최소한의 상식의 선 안에 있는지 묻고 싶다.”(자유한국당 논평)

‘약산 전선(戰線)’에 다시 불이 붙을 조짐이 보인다. 문 대통령이 6일 월북한 독립운동가 약산 김원봉(1898~1958)을 언급하자 한국당은 “귀를 의심케 한다”며 반발했다. 문 대통령이 불러낸 ‘김원봉’은 이제 진보·보수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최전선의 이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64회 현충일 추념사에서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믿는다”며 일제강점기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무정부주의자 등 다양한 세력이 결합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는 1941년 12월10일 광복군을 앞세워 일제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광복군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다”며 “통합된 광복군 대원들의 불굴의 항쟁 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헌법이 그 뿌리를 둔 임시정부의 다채로운 구성을 들어, 진보·보수를 가리지 않는 ‘통합의 보훈’을 강조했다고 풀이된다. 한국당은 “보수든 진보든 구분 없이 우리가 애국해야 하는 대상은 오직 대한민국뿐”이라며 김원봉의 월북 경력을 들어 문 대통령 추념사를 반박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독립과 건국이라는 역사의 갈래를 분별하지 않고 또한 6·25 전쟁이라는 명백한 북의 침략전쟁을 부각시키지 않다보니, 1948년 월북해 조국해방전쟁, 즉 6·25에서 세운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창설의 뿌리, 한미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르게 됐다.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청와대와 집권세력이야말로 우리 사회 가장 극단에 치우친 세력”이라고 논평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미군 전몰장병의 희생까지 기린다면서 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하고 6·25 남침의 공으로 북한에서 훈장까지 받았다는 김원봉을 콕 집어 언급한 데 대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 통합은 중요한 가치이지만, 보수와 진보를 나누지 말자는 대통령의 언급이 김원봉 등 대한민국에 맞선 사회주의 독립운동가들까지 서훈하기 위한 이 정권의 분위기 조성용 발언은 아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경향신문

한국광복군 시절 약산 김원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진영은 문 대통령이 작심하고 ‘김원봉’을 언급한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김원봉 서훈을 문 대통령의 ‘숙원’으로 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대표 시절 김원봉의 독립운동 궤적이 백범 김구 선생에게도 뒤지지 않는다고 판단하며 “일제시대 독립운동은 독립운동대로 평가하고, 해방 후의 사회주의 활동은 별도로 평가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점이 그 근거다.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정부가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를 대상으로 서훈 확대를 시도하면서 김원봉 서훈 여부가 쟁점이 됐지만, 보수진영이 격하게 반발하면서 논의가 잠시 가라앉았다.

최근 MBC가 김원봉의 삶을 소재로 한 드라마 <이몽>을 방영하면서, 보수진영은 김원봉 서훈 분위기 조성이 시작됐다고 판단한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 정부에서 김원봉에 서훈을 안기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은 보훈처를 넘어 방송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 여기에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고 했다. 보훈처 소관 국회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 보훈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원봉에게 대한민국 건국훈장을 주려고 시도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회 정무위원으로서, 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썼다.

▶관련기사

‘일제 현상금 넘버원’ 김원봉, 남에서도 북에서도 사라져

한국당, ‘김원봉 걸고 넘어지기’는 왜?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김원봉과 노덕술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