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912904 0372019060452912904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김재경에게 사칭 사실 들켰다 “정말 죄송합니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가 김재경에게 사칭 사실을 들켰다.

4일 방송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정갈희(진기주 분)이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에게 사칭 사실을 들키는 모습이 담겼다.

도민익(김영광 분)에게 ‘자신을 사칭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베로니카 박은 화장실에 있다가, 정갈희의 통화내용을 엿들었다. 자신을 사칭하는 사람이 정갈희라는 것을 알게 된 베로니카 박은 이 사실을 도민익에게 말하겠다며 그를 찾아갔다. 그러나 안면실언증이 있는 도민익은 베로니카 박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했고 “초면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정갈희를 따로 만난 베로니카 박은 “네 보스 얼굴 못 보니?”라고 물었고, 정갈희는 솔직히 대답했다. “정비서에서 파크그룹 명함 한 장 바꿨더니 대우가 이렇게 달라질 수 있구나 싶었다. 호기심에 한 번, 실수로 두 번. 계속 만나면서 나를 좋아해주는 본부장님을 보니 그렇게라도 만나고 싶었다”며 눈물로 고백했다.

뒤이어 “죄송하다는 말도 안 나오게 죄송하다. 어떤 벌이라도 달게 받겠다”고 얘기했고, 베로니카 박은 “나는 원래 약점 잡으면 처절히 이용하는 성격이다. 타당한 엄벌을 줄테니 내일 아침 사무실로 와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