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87996 0432019060452887996 01 0101001 6.0.10-RELEASE 43 SBS 49894034 popular

'유시민-홍준표' 유튜브 공방…'북핵 · 경제' 견해차

글자크기

<앵커>

각각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어제(3일) 합동 방송을 했습니다. 한국 사회의 균열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데는 공감했지만, 북한과 경제 문제에 있어서는 커다란 견해차를 드러냈습니다.

윤나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유튜브 합동 방송은 어제 오전 11시부터 2시간 40분가량 진행됐습니다.

진보와 보수의 균열로 한국 사회에 증오가 확산하는 것이 문제라는 데는 함께 목소리를 냈지만,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날카롭게 대립했습니다.

[홍준표/前 자유한국당 대표 : 북핵을 만들고 탄도미사일까지 만들었다는 건, 이건 적화통일 하겠다는 겁니다. 남침통일 하겠다는 거야.]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체제안전이 다른 방법으로 보장된다면 굳이 핵을 가질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북한이. 불안하니까 핵을 만드는 겁니다.]

경제 문제와 관련해 유 이사장은 소득주도 성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더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고, 홍 전 대표는 민생 경제가 최악이라며 정책 변화를 주문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보고요, 다만 빨리빨리 성과가 나오려면 보다 힘 있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봅니다.]

[홍준표/前 자유한국당 대표 : IMF이래 대한민국 경제가 최악입니다. 정책기조를 바꿔야 해요. 자유 시장경제체제로 바꿔야죠.]

관심을 끌었던 유 이사장의 정계 복귀, 홍 전 대표는 복귀를 장담했지만 유 이사장은 같이 낚시나 가자며 부인했습니다.

[홍준표/前 자유한국당 대표 : 유 장관이 곧 등판하지 않을까….]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그럴 일은 절대 없습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10개 주제에 대해 토론을 마친 두 사람은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좋았다며 기회가 된다면 합동 방송을 더 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韓 관광객 탑승'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