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87581 037201906045288758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김영광 첫 동침.. 로맨스 급물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와 김영광의 로맨스가 짙어졌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더욱 짙어진 두 사람의 로맨스를 그려냈다.

도민익(김영광 분)은 자신이 좋아하는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이 정갈희(진기주 분)라는 것은 꿈에도 모른 채 베로니카 박을 그리워했다. 베로니카 박이 자신에게 결별을 고했다고 생각한 도민익은 내내 기운없는 모습이었고, 그런 그를 걱정하던 정갈희는 도민익의 뒤를 밟았다.

도민익은 베로니카 박을 흉내 낸 정갈희와 함께 시간을 보냈던 편의점과 영화관을 혼자 갔다. 혼자 음식을 먹고, 영화를 보며 “하나도 재미없다”고 푸념을 늘어놓던 그는, “밥 친구, 술 친구를 해주겠다”던 비서 정갈희가 떠올랐고, 바로 “밥 친구가 되어 달라”고 전화했다. 정갈희의 집에 들린 도민익은 꽃을 주며 “빈 손으로 오긴 뭐하고, 집 앞에 꽃집이 있길래 샀다”고 말하며 츤데레의 면모를 보여줬다. 정갈희는 도민익을 위해 정성껏 밥상을 차렸고, 밥을 먹으며 두 사람은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며 더욱 가까워진 모습이었다.

도민익은 베로니카 박을 향한 그리움을 정갈희에게 솔직하게 표현했고, 정갈희는 “자신도 그렇다”며 함께 잊자고 이야기했다. 도민익과 정갈희는 서로에게 의지하며 손을 잡았다. 다음 날 아침 눈을 뜨자 보이는 서로의 모습에 두 사람은 놀랐다. 바쁘게 출근 준비를 하던 도민익은 정갈희의 집 화장실에서 베로니카 박이 했던 귀걸이를 발견했고, “이게 왜 여기 있지?”하며 의아해했다.

한편 정갈희는 집에서 전 날 든 도둑의 흔적을 발견했다. 서랍 밑에 떨어뜨린 칼을 발견한 것. 정갈희는 도민익과 함께 경찰서를 향했고, 도민익 역시 그 칼을 보며 “나도 저 칼을 본 적 있다”고 이야기했다. 기대주와 은정수(최태환 분) 사이에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도민익의 모습을 보며 이들을 둘러싼 미스테리가 어떻게 풀릴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얼굴도 모르는 남자와 얼굴을 속이는 여자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그려낸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10시에 SBS에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