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85208 0562019060352885208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59569674000 1559570527000 popular

홍카레오, 팟빵서 공개됐지만 유튜브서 업데이트 안돼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왼쪽)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오후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홍카레오' 토론배틀을 마치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나오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튜브 공동 방송인 ‘홍카레오’가 팟빵을 통해 공개됐지만 유튜브에서는 아직 공개가 되지 않았다.

당초 이들 채널은 3일 오후 10시에 알릴레오와 홍카콜라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10시30분 기준으로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의 유튜브 공동 방송 ‘홍카레오’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유 이사장의 팟빵 ‘알릴레오’를 통해 해당 방송이 게재됐다.

앞서 이날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 촬영을 마치고 나온 홍 전 대표는 “(유시민 전) 장관님과 국정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눴다. 의견이 합치되는 부분도, 상치되는 부분도 있었다”며 “반대진영과 서로 분노와 증오만 표출해온 게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같은 생각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토론 소감을 밝혔다.

홍 전 대표와 함께 나온 유 이사장은 “‘논스톱’으로 달린 토론이라 무슨 얘기를 했는지 (일일이) 기억나지 않지만 북핵·남북문제·정치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서로 재밌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또 “납득까지 되는 수준은 아니었지만 남북관계나 북핵문제에 대해서는 각자 어떤 생각 때문에 그런 주장을 하는지 서로 더 잘 알게 되는 계기가 됐다”며 “서로 잘 알 수 있었으면 됐다”고 덧붙였다. 토론 정례화에 대해서는 “아직 모르겠다”며 “방송 한 번 나가봐야 (알 것 같다)”고 했다.

이날 토론은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5개씩 준비해온 키워드를 노란색과 빨간색 종이에 나눠 적고 돌아가며 키워드를 뽑아 얘기를 나누는 식으로 진행됐다. 유 이사장이 준비해온 키워드는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 정치였다. 홍 전 대표가 준비해온 키워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갈등과 분열, 노동개혁이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