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85176 0112019060352885176 01 0101001 6.0.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유튜브 편식 좋지 않아"…홍카레오 시작부터 신경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원 기자] [유시민 "홍카콜라 10번 들으면 알릴레오도 한 번"…홍준표 "나는 다른 유튜브 채널 안봐"]

머니투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 녹화를 위한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튜브 공개 토론 '홍카레오'에서 상대의 유튜브 구독자들에게 "편식은 좋지 않다"며 각자가 진행하는 유튜브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 이사장은 3일 밤 10시 공개된 '홍카레오' 인삿말 순서에서 "(오늘 방송을 보고)괜찮다 싶으면 열 번 (홍 전 대표의) 홍카콜라를 보고 한번은 (유 이사장의) 알릴레오를 봐달라"며 홍 전 대표 유튜브 채널 구독자들에 구애를 펼쳤다.

유 이사장은 "홍카콜라 구독자분들, 편식은 해롭다"며 "주식이 있더라도 가끔 별식을 하면 좋다"고 유머러스한 인삿말을 건넸다. 또 유 이사장은 이날 홍 전 대표와의 합동방송을 언급하며 "따로 드시러 가면 불편하니 (오늘은) 한상에 맛보시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하는 알릴레오가 있지만 나는 다른 유튜브 채널은 본 적이 없다"며 "오로지 홍카콜라 채널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를 맡은 변상욱 국민대 교수가 "안 그래도 지난번에 (제가) 회사를 옮겼다고 했더니 홍 전 대표가 '내가 방송을 경영하는 사람인데 왜 남의 방송에 나가냐고 하더라'"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사실은 그게 아니라 현장에서 활동하고 하면 (다른 방송) 인터뷰도 나가고 하는데, 지금 저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패전투수"라며 "불펜에 들어와 있는 사람이 현장에 나가는 것이 멋쩍어서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오후 2시쯤까지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사전 촬영 형식으로 토론을 펼쳤다. 두 사람은 각각 키워드 5개를 제시해 대담을 나눴다. 유 이사장은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 △정치를 제시했고, 홍 전 대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개혁 △갈등‧분열을 내놨다.

이재원 기자 jayg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