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44158 0182019060152844158 02 02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0 popular

국내 첫 영리병원 녹지병원, 직원들에 해고 통보…사업철수 절차

글자크기
매일경제

굳게 잠긴 녹지국제병원 출입구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녹지국제병원이 직원들에게 해고를 통보하고 사업 철수 절차를 밟고 있다.

1일 녹지병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제주도가 녹지병원에 대한 허가 취소처분을 내린 후 사업자인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이하 녹지제주)는 지난달 17일 해고예고 통지서를 의료사업 관련 직원 50여명에게 보냈다.

녹지제주는 해고예고 통지서를 받은 직원들에게 통지서 수령 후 한 달 뒤인 6월 17일 법에 따라 정리해고 한다고 통보했다. 사실상 이달 17일까지 의료사업 인력을 철수하는 셈이다.

녹지제주는 해고예고 통지서에서 "병원 설립 허가 취소처분을 받고 사실상 사업이 무산된 상황에서 (헬스케어타운 등이) 적자가 계속돼 부득이 경영상 이유에 의해 해고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녹지제주의 의료사업 관련 근로자 50여명 중 14명은 녹지제주가 그간 강제 연차 사용을 강요했고 유급 휴직 급여를 삭감했다며 지난달 29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제주근로개선지도센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녹지제주의 해고통보 후 간호사와 행정인력 등 의료사업 관련 근로자 중 30여명은 지난달 31일 희망퇴직하는 등 대다수가 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지제주는 남은 근로자들에 대해 제시한 시한인 오는 17일까지 해고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