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12670 0232019053052812670 01 0104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바른미래당, 한미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파면에…“강경화 장관 책임져야”

글자크기

“강효상 의원도 합당한 처벌이 이뤄져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30일 한미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주미대사관 소속 참사관에게 파면 처분이 내려진 것과 관련해 “국익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 외교 기밀의 민감함을 모를 리 없는 외교관에게 내려진 마땅한 처분”이라면서도 “허나 사필귀정은 왜 항상 꼬리의 몫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참사관 파면으로 끝낼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 정점에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외교참사부 수장으로서 책임을 져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외교기밀을 무책임하게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행위도 합당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권의 한탕주의, 강 의원으로 끝내야 한다”며 “사필귀정의 심판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