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806085 0562019053052806085 01 0107001 6.0.17-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한·미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K씨 파면 처분

글자크기
세계일보

30일 오전 외교부 징계위원회에서 파면 처분이 내려진 주미 대사관 소속 참사관 K씨가 이날 낮 정부서울청사 1층에 나타났다. 연합뉴스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주미 대사관 소속 K참사관에게 파면 처분이 내려졌다.

외교부는 30일 오전 조세영 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K참사관은 3급 비밀에 해당하는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데 따라 징계위에 회부됐다.

파면은 최고 수위의 중징계로 이 처분을 받으면 5년간 공무원으로 임용될 수 없으며, 퇴직급여(수당)이 2분의 1로 감액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