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90382 0672019053052790382 04 0403001 6.0.1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41172987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특검 "사건 종결...증거 불충분, 무죄"

글자크기

트럼프 대통령 트윗 "특검 보고서 바뀐 게 없어"

백악관 대변인 "특검 수사 완료, 사건 종결, 러시아와 공모와 공모·모의 없어"

뮬러 특검 "대통령 기소, 선택권 아니었다...대통령 범죄행위 여부, 결정 못 내려"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2016년 대선 때 러시아와 트럼프 대선 캠프 간 공모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수사와 관련, “사건은 종결됐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뮬러 특검이 이날 법무부에서 성명을 발표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2016년 대선 때 러시아와 트럼프 대선 캠프 간 공모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수사와 관련, “사건은 종결됐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뮬러 특검이 법무부에서 성명을 발표한 후 올린 트위터 글에서 “특검 보고서에서 바뀐 것이 없다. 증거는 불충분했고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사람은 무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뮬러 특검은 이날 오전 발표한 성명에서 현직 대통령에 대한 기소는 법무부 지침에 따라 애초 고려할 수 있는 선택권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이 분명히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다고 만약 우리가 확신했다면 우리는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는지 여부에 관해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22일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에게 제출한 보고서가 자신의 증언이라면서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의회 청문회 출석이 “적절하지 않다”며 사생활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내고 “특검이 수사를 완료하고 사건을 종결했다”며 “뮬러 특검은 수사보고서에 덧붙일 게 없고, 따라서 의회에서 증언할 계획이 없다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보고서는 분명하다. (러시아와의) 공모도, 모의도 없었다는 것이고 법무부는 사법방해가 없었다고 확인했다”면서 “뮬러 특검은 또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수사보고서를 다루는 데 있어 성실했다고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2년이 지나 특검은 그의 삶으로 돌아간다. 그리고 모두가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