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9256 0362019052852739256 06 0602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X진기주, 심쿵지수 높이는 로맨스…아슬아슬 이중생활

글자크기
한국일보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화제다. SBS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광과 진기주의 짜릿한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심쿵지수를 폭발시켰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13, 14회에서는 안면실인증에 걸린 김영광(도민익)과 얼굴을 알아볼수록 위태로워지는 진기주(정갈희)의 아슬아슬한 이중생활로 시청자들에게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민익(김영광 분)은 주치의 구석찬(김병춘)에게 안면실인증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다. 바로 혈압을 높이면 사람들의 얼굴이 보이는 것. 이에 도민익은 몸을 압박하는 타이트한 운동복과 스타킹을 착용하거나 혈압을 올리는 운동을 하는 등 온갖 수법을 동원해 안면실인증을 없애기 위한 노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도민익은 보고 싶었던 얼굴을 그리워하는 모습으로 설렘을 자극했다. 비를 피하기 위해 심장 소리가 들릴 정도로 정갈희(진기주)와 가깝게 붙어있던 그는 갑자기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한 그녀의 얼굴이 깜짝 놀람도 잠시, 거짓말처럼 생생하게 보이는 얼굴에 감격해 "오랜만이야 정비서"라며 애틋하게 쳐다보는 장면은 여심까지 저격했다.

또한 도민익의 혈압이 올라가면서 베로니카 박(김재경)을 흉내 내고 있는 정갈희의 얼굴이 점점 또렷하게 보이기 시작해 시청자들을 애태웠다. 도민익이 얼굴을 알아보게 되면 정갈희를 향한 확고했던 믿음이 단숨에 사라지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과연 그는 정갈희의 얼굴을 알아볼지, 아슬아슬한 정갈희의 이중생활은 탄로가 날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두 사람의 예측 불가한 심장 쫄깃한 로맨스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