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6772 0372019052752736772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김재경 행세하는 진기주 얼굴 알아봤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캡처


김영광이 김재경 행세를 하는 진기주의 얼굴을 알아봤다.

27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는 도민익(김영광 분)과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갈희가 베로니카 박을 향해 가는 도민익을 보낸 상황. 정갈희는 상상 속의 엄마를 만나 "일부러 속이려던 것은 아니었는데, 어쩌면 일부러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평생 못 받아봤을 대접이니까"며 눈물을 지었다.

기대주(구자성 분)는 경찰서에 조사를 받으러 갔고, 사건 당일의 이야기를 전하며 서를 빠져나갔다. 하지만 경찰들은 "비서한테 무슨 일이 생겼는데, 보스가 쫓아간다는 게 이상하지 않느냐"며 계속 의심스러워했다.

이후 정갈희는 회사에서 도민익을 만나 "저한테 할 말 있으시죠"라 물었고, 도민익은 "어디서부터 말해야 하나"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가 말을 끊었다. 안절부절못하던 정갈희는 도민익이 일전에 제안했던 계약서에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적었고, 계약서는 그대로 파쇄기로 들어갔다.

사실 도민익은 진짜 베로니카 박을 아직 만나지 못한 상황. 그는 "혈압을 높이면 일시적으로라도 얼굴을 볼 수 있다"는 구석찬(김병춘 분)의 이야기를 듣고 베로니카 박의 얼굴을 보기 위해 혈압을 높일 방법을 찾기로 다짐했다. 홀로 사이클을 하고 족발집을 찾은 그는 이곳에서 정갈희를 마주쳤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서는 어색한 기운이 흘렀고, 서로 다른 테이블에서 술을 마셨다. 이어 정갈희는 술기운에 몸을 가누지 못하는 도민익을 발견했고, 결국은 그를 뒤에 태운 채 자전거를 타게 됐다.

집에 도착해 조금 정신을 든 도민익은 "그냥 내 옆에 있으면, 그러면 안되나"라며 정갈희를 붙잡았다. 정갈희는 "내가 옆에 있기를 바라냐"고 물었고, 도민익은 "원하는 조건, 금액 이야기하면 언제든 재고해 주겠다. 대표이사 선출 전까지 얼굴 봐줄 사람이 꼭 필요하니까"라고 말을 더했다. 이때 베로니카 박의 전화가 걸려왔고, 정갈희는 급히 자리를 피했다.

베로니카 박은 정갈희를 찾아와 어머니 박석자(백현주 분)에 의해 결혼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내게 딴 남자 생긴 걸로 해"라며 도민익과의 관계를 끝내달라고 말했고, 정갈희는 고민 끝에 베로니카 박으로 위장해 도민익에 만나자는 메시지를 보냈다.

다음날, 도민익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정갈희는 "USB에 이상한 것들이 들어있었다. 엑셀 파일도 들어있었다"고 입을 열었고, 이를 들은 기사 은정수(최태환 분)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도민익이 그날 주운 USB가 자신의 것이 아니라 기대주의 것이었는지 생각하고 있을 때쯤, 은정수는 양해를 구하고 차를 세웠다. 은정수는 문서에 대해 알고 있는 정갈희를 제거할 계획을 세웠다.

정갈희와 도민익은 비가 내리는 거리에 함께 있게 됐고, 도민익은 갑자기 그의 얼굴이 보이자 놀라워했다. 이후 정갈희는 베로니카 박으로 도민익을 만났고, 도민익은 자신이 베로니카 박으로 알고 있는 정갈희의 얼굴을 보게 됐다.

한편 기대주는 이후 베로니카 박으로부터 '밥 한 끼'에 대한 내용증명을 받고 미소를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