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6665 0442019052752736665 06 0602001 6.0.22-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964375000 1558964406000 related

'초면에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의 '근로 계약' 거부에 "우리는 비서와 보스 딱 거기까지"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ㅣ 김효정 에디터] 진기주가 김영광이 제안한 근로 계약을 거부했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계약을 거절한 정갈희(진기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민익(김영광 분)은 정갈희가 남긴 근로 계약서를 보고 실망했다. 정갈희는 계약서에 사인 대신 '죄송합니다'라고 썼다. 정갈희는 자신이 베로니카 박이라고 했던 것에 죄책감을 느껴 도민익의 제안을 거부할 수 밖에 없었던 것.

이에 도민익은 "죄송합니다? 이 말은 나와 더 이상 계약을 하지 않겠다, 이 말인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갈희는 "그래야 되지 않을까요?"라고 답했다.

도민익은 "왜 나보다 돈 더 준다는 보스 있어? 아니면 내가 귀찮아서?"라고 되물었다. 정갈희는 "못 본거야. 그러니까 내가 그만둬야 하는 이유를 모르지"라며 도민익이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보지 못했단 사실을 눈치챘다.

하지만 입이 떨어지지 못해 아무 말도 하지 못했던 것. 이를 보던 도민익은 "왜? 사실대로 말하려니까 입이 안 떨어져?"라고 물었다. 이에 정갈희는 "네"라고 답해 도민익을 절망하게 했다.

도민익은 "그래, 아프지. 나쁘지. 거기다 아프지. 당신 보스, 귀찮을만했네. 상사와 비서, 갑과 을, 고용주와 고용인. 따지고 보면 정 비서 당신과 나 딱 거기까지인데. 고용인이 싫으면 떠나야지"라며 "정 비서, 당신 생각보다 현명한 여자였어"라고 자책했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