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4709 1082019052752734709 07 0703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엑스맨' 에반 피터스, 간담회 중 자리 이탈→"컨디션 좋지 않아" 해명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에반 피터스가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감독 사이먼 킨버그) 기자간담회 도중 갑작스럽게 자리를 비웠다. 컨디션이 중도 이탈의 이유였다.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에반 피터스, 타이 쉐리던과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간담회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 에반 피터스가 갑자기 자리를 떴다. 배우들과 질의응답을 하던 타이밍. 기자간담회 진행자는 뒤늦게 에반 피터스의 부재를 알아차렸고, 타이 쉐리던이 "화장실에 간 것 같다"고 상황을 수습했다.

하지만 에반 피터스는 기자간담회가 끝날 때까지 자리에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영화관계자는 "컨디션으로 먼저 자리를 뜨게 됐다"고 해명했다. 화장실에 간 것 같다던 에반 피터스의 이탈 이유는 컨디션 난조 때문이었던 것.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에반 피터스의 중도 이탈과 그 이유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한편 유쾌한 해프닝이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는 상황.

'엑스맨: 다크 피닉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엑스포츠뉴스에 "에반 피터스가 컨디션이 좋지 않아 부득이하게 자리를 비웠다"며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다시 한번 이유를 전했다. 또한 에반 피터스가 현재 컨디션을 회복한 상태라고 밝혔다.

에반 피터스는 오후 7시 롯데월드몰 1층에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 예정이다. 영화 관계자는 "추후 레드카펫도 무리 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6월 5일 오후 3시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