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4574 0142019052752734574 08 0801001 6.0.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김성환의 IT템 리뷰] 로지텍 키보드 '크래프트' 타건감 좋고 그래픽·영상작업에 요긴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전자용품 전문점에 가면 특이한 매장이 많다. 그중 하나가 키보드 전문 매장이다. 브랜드와 타건감, 디자인 등에 따라 가격대가 10만원 미만대부터 100만원을 넘는 제품까지 다양하다. 가정이나 직장에서 PC나 노트북을 접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자신의 개성을 키보드에서 찾는 사람들도 많다는 의미다.

로지텍이 만든 키보드 '크래프트'도 그중 하나다. 이 제품은 타이핑보다 그래픽이나 영상작업을 하는 크리에이터를 정조준해 만든 제품이다. 좌측 상단의 '크리에이티브 다이얼'로 프로그램 옵션을 손쉽게 다룰 수 있다. PC나 노트북에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고 자판은 가능한한 모든 키를 다 쓸수 있게 숫자키도 배치했다.

디자인은 미려하다. 직사각형의 일반 키보드 형태에 상단에는 그레이 컬러의 알루미늄 바를 붙여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키캡 디테일도 살아있다. 사각형 자판을 원형으로 오목하게 파놓았다. 살짝 터치해도 손이 미끄러지지 않고 감긴다. 자판 설정을 3벌식으로 바꿔 빠르게 쳐도 오타가 거의 나지 않았다.

크래프트의 강점은 좌측 상단에 붙여놓은 크리에이티브 다이얼이다. 이 다이얼은 각 프로그램마다 설정을 통해 다양한 옵션을 등록해 쓸수 있다. 터치, 클릭, 회전 등의 3가지 방식으로 작동한다. 특히 어도비CC 계열의 그래픽 프로그램을 쓰는데 적합하다. 포토샵이나 라이트룸 등의 사진편집 프로그램, 다양한 영상편집 프로그램을 쓰는 사람이라면 활용도가 높다. 라이트룸을 쓰다 명암 조절을 하려면 다이얼을 터치해 옵션을 활성화한 후 돌려주면 된다. 평상시 음악을 들을 때도 볼륨다이얼로 쓸 수 있다.

키보드 연결 방식도 편리하다. 블루투스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키보드와 함께 USB 블루투스 동글을 제공하기 때문에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와도 연결할 수 있다. 우측 상단의 1·2·3번 키는 각각 사용자가 원하는 기기를 등록해 전환해가며 쓸 수 있다. PC와 맥북, 아이패드 등을 설정한 후 해당 버튼을 누르면 된다.

스마트백라이트는 주변이 어두워질 때 유용하다. 어두워진 상황에서 손을 가져다 대변 백라이트가 들어온다. 빛의 세기도 주변 밝기에 따라 달라진다. 출고가는 24만9000원. 온라인 몰을 검색하면 더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도 있다. 짧은 배터리 지속 시간은 전문가들에겐 다소 아쉬울 수 있다. 최대 배터리 지속 시간은 2주일이다. 하루 평균 5시간 이상 작업하는 전문가라면 배터리 충전 주기가 더 짧아질 수 있다. 배터리는 탈착식이 아닌 충전식으로 UBC C포트를 이용한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