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4489 0182019052752734489 05 0507003 6.0.7-RELEASE 18 매일경제 4245982

류현진, NL 사이영상 예측서 1위 질주…ESPN·톰 탱고 모두 선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LA다저스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예측 지수 1위를 질주했다.

류현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의 사이영상 예측 지수(Cy Young Predictor) 순위에서 82.5점을 획득했다. 경쟁자들을 20점 이상 따돌린 압도적인 점수였다. 톰 탱고 지수에서도 39.3점으로 역시 1위를 달리고 있다.

내셔널리그 2,3위는 각각 마무리 투수들이 차지했다. 류현진의 팀 동료 켄리 잰슨(62.3점)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특급 마무리 커비 예이츠(60.0점)가 류현진의 뒤를 잇고 있다. 류현진의 점수와 20점 이상 차이가 난다. 류현진이 1위로 올라선 후 차이가 더 벌어졌다.

매일경제

LA다저스 류현진이 사이영상 예측 지수에서 선두를 지켰다. 사진(美 피츠버그)=ⓒAFPBBNews = News1


올해 류현진의 성적은 상당히 좋다. 특히 지난 26일 피츠버그전에서 6이닝 2실점을 기록, 시즌 8번째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시즌 7승(1패)째를 따냈다. 평균자책점도 1.65로 유일한 1점대 선발투수다.

ESPN 사이영상 예측 지수는 야구 통계의 선구자로 알려진 빌 제임스와 ESPN 칼럼니스트 롭 네이어가 만든 공식으로 순위를 매긴다. 일단 투구 이닝, 자책점, 탈삼진, 승패 수 등 여러 기록을 공식에 대입한다. 소속팀이 지구 1위를 달리면 보너스 12점도 추가다.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질주 중이기에 류현진은 보너스 점수 12점도 챙겼다.





류현진은 또 다른 사이영상 예측 지수로 알려진 톰 탱고 포인트에서도 39.3점으로 내셔널리그 1위를 유지 중이다. 톰 탱고 포인트는 ESPN의 수치보다 좀 더 쉽게 파악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일단 투구 이닝을 2로 나눈 수치에서 평균자책점을 뺀다. 그리고 탈삼진을 10으로 나눈 수치와 승수 등 세 항목을 더해서 점수를 계산한다.

올해 65.1이닝을 던져 12자책점, 62탈삼진을 기록 중인 류현진이다. 수치를 넣으면 류현진의 점수는 39.3점이 나온다.





류현진과 함께 5월의 투수상을 놓고 경쟁 중인 마이크 소로카(22)가 28.9점으로 류현진의 뒤를 열심히 뒤쫓고 있다. 소로카는 50⅔이닝 동안 6자책점 46탈삼진을 기록 중이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