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4348 0232019052752734348 02 02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35454417 false true true false 1558948333000 1558948350000 popular

'5·18 모독 논란' 지만원, 피의자 소환 조사…경찰 "의원 3인도 수사 중"

글자크기

경찰, 의견서 토대로 수사 방향 정하기로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 등을 주장해 5·18 관련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명예훼손·모욕 등 혐의로 고발당한 지만원씨가 27일 경찰에 소환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씨가 이날 오후 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씨는 올해 2월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관련자 등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공청회를 개최한 김진태 의원과 같은 당의 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의원 3명 가운데 2명에게서는 의견서를 받았고, 나머지 1명에 대해서도 의견서 제출을 독촉하고 있다"며 "지만원씨의 진술과 의견서 등을 토대로 수사 진행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만원씨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은 당시 공청회에서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발언으로 '5·18 모독 논란'을 일으켰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