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4188 1022019052752734188 05 0506003 6.0.7-RELEASE 102 인터풋볼 0

UCL 상금만 1400억 육박...리버풀-토트넘 모두 '돈방석'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리버풀과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우승 여부와 관계없이 천문학적인 수준의 돈을 거머쥐게 됐다. 양 구단 모두 결승전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짭짤한 상금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상위권으로 평가 받는 리버풀과 토트넘은 2018-19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했다. 리버풀은 2년 연속, 토트넘은 역사상 최초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극적인 역전극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는 점 외에도 어마어마한 상금을 확보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영국 '메일'이 이번 시즌 리버풀과 토트넘이 얻게 될 챔피언스리그 수입에 대한 보도를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팀은 우승 여부와 관계없이 천문학적인 수준의 상금을 확보한 상태다. 우승팀과 준우승팀의 보너스 차이는 350만 파운드(약 52억 원)에 불과하다.

리버풀의 상금이 조금 더 많다. 리버풀은 우승할 경우 9,810만 파운드(약 1,478억 원)를 받게 되고 패하더라도 9,460만 파운드(약 1,426억 원)의 상금을 확보할 수 있다. 토트넘은 우승 시 9,300만 파운드(약 1,402억 원)를 받게 되지만 패한다면 8,950만 파운드(약 1,349억 원)를 수령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금은 크게 대회 참가, 조별리그-토너먼트 성적에 따라 받게 된다. 또한 전년도 리그 성적과 해당 구단이 속한 국가의 챔피언스리그 TV 중계권을 가진 방송국 수도 상금의 규모를 결정한다. 추가적으로 지난 10년간 유럽 대항전 성적에 따라 상금이 늘어날 수 있다.

양팀의 상금 규모는 결승전에 진출했고 같은 리그라는 점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리버풀이 다소 앞설 수 있었던 것은 최근 10년간 유럽 대항전 성적에서 토트넘을 압도했기 때문이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