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3949 0372019052752733949 06 0602001 6.0.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올드스쿨' 노사연♥이무송, 26년차 천생연분 부부의 티격태격 입담 케미[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김창열의 올드스쿨' 보이는 라디오 캡처


노사연과 이무송이 26년차 부부 케미를 뽐내며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의 코너 '아재쇼'에는 코너지킴이 한민관과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민관은 근황 토크에서 "최근에 조리원에 있는 둘째를 보고 왔다. 둘째를 보면 참 좋으면서도 삶의 무게가 느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민관은 "원래 둘째가 생기면 첫째가 질투한다고 하지 않냐. 그래서 안 그러려고 노력 중이다"고 덧붙였다.

노사연과 이무송은 등장부터 큰 목소리로 활기차게 인사를 했다. 이무송은 "저희들이 행복한 모습만 보여드리지는 않다. 평소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게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것 같지 않냐"고 평소 방송에서 두 사람이 보여주는 부부 케미에 대해 전했다.

이에 김창열이 "두 분이 결혼하신 지는 얼마나 됐죠?"하고 묻자 노사연은 "결혼한지 얼마 안 된 것 같다. 한창 알아가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무송은 "26년째 싸우면서 맞추고 있다"고 덧붙여 또 한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김창열과 한민관은 두 사람에게 첫 만남에 대해 물었다. 노사연은 "라디오에서 처음 만났다. 그 전에는 수영장에서 만났다. 당시 같이 하던 라디오 '특급작전'이 결혼작전으로 바뀌었다. 라디오 진행하면서 연애를 했는데 PD가 가장 먼저 알았다. 저희가 라디오가 꺼진 줄 알고 얘기를 나눴는데 PD가 다 듣고 있었다"고 연애 비화를 전했다.

이어 노사연은 "(이무송과) 이제 하나가 되어가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무송을 바라봤다. 노사연은 이무송의 얼굴을 마주보며 "이 사람은 표정이 항상 불만족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무송은 김창열에게 "결혼한지는 얼마 됐냐"고 물었고 김창열은 "저는 결혼한지 17년 됐다"고 답했다. 이에 노사연은 "홀수를 조심해야 한다. 홀수에 권태기가 온다"고 26년차 부부다운 조언을 건넸다.

김창열과 한민관은 이무송에게 부인 노사연에 비해 음악활동이 뜸한 이유를 물었다. 이무송은 "예전에는 공장에서 찍어내듯 음악을 했다. 그런데 40대가 되고 나서 보니까 음악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더라. 음악은 문득 내 앞에 와 있는 아픔이나 기쁨 같다. 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에게는 그런 감정이 툭 왔을 때 써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음악 활동이 뜸한 것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한민관은 "여기 있는 네 사람이 마이크만 꺼지면 조용해진다. 다 사기꾼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노사연은 "청취자들은 우리의 목소리를 통해 에너지를 얻으니까 그렇게 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다른 것으로 채워야 한다. 나는 고기로 채운다"고 덧붙이며 웃음을 안겼다.

네 사람은 이무송의 신곡 '부르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노래를 많이 내달라는 청취자의 말에 이무송은 "원래 이 곡도 더 빨리 나왔어야 했다. 그런데 아내한테 가사 검열이 걸려서 시간이 좀 걸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창열과 한민관은 "무슨 이유에서냐"고 물었다. 이에 이무송은 "가사 중에 '강을 만나면 다리 되어 지친 그댈 살포시 안고가리'라는 부분이 있다. 여기서 '그대'가 누구냐고 걸렸다"고 답했다. 노사연은 "여기서 '그대'가 저라고 말을 하는데 저를 살포시 안을 수는 없지 않냐"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이무송에게 노사연이 언제가 가장 예쁘냐고 묻자 이무송은 망설이지 않고 "처음 만났을 때"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