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3655 1082019052752733655 06 0601001 6.0.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어려워도 욕심"…'바람이 분다' 김하늘, 3년만 복귀에도 자신감 [엑's 현장]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3년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하늘이 감우성과 멜로 케미를 선보인다.

27일 서울 논현동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감우성, 김하늘, 김성철, 김가은, 정정화 감독이 참석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를 그린다.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이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김하늘은 감우성과 짙은 멜로를 선보인다. 김하늘은 캐릭터 디자이너 이수진 역을 맡았다. 권도훈과 결혼했지만 권태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이혼을 결심하는 모습으로 변신할 예정.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시청자와 만나게 된 김하늘은 이날 "시놉시스만 봤을 때도 이미 이 드라마의 매력을 느꼈다"라며 ' 바람이 분다'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저희 드라마는 초반 볼거리도 많고 흥미롭다. 그러면서도 가슴을 울린다고 생각한다. 그 안에서 수진이라는 캐릭터가 한 가지 느낌이 아니라 여러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더라"라며 "이 연기를 하면 어려운 부분은 있다 하더라도 수진이에 몰두하고 많은 느낌과 고민을 표현할 수 있겠다고 생각해 욕심이 났다"고 전했다.

오랜만에 복귀에 나선 김하늘이지만 그는 "생각보다 크게 다른 건 없는 것 같다"라며 변함없는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했다. 결혼과 출산에 대해서도 "그냥 제 개인적인 삶이고, 연기를 하는데 있어서는 그것과 상관 없이 작품을 선택하는 방향이 있다. 작품을 대하는 건 항상 똑같다"고 별다를 것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늘과 감우성, 그야말로 멜로장인들의 만남이다. 이날 김하늘은 상대 배우로 함께 열연을 펼칠 감우성과 케미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하늘은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될 감우성이 먼저 캐스팅 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오랜만에 복귀하는데 상대 배우에게 의지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또 "같이 하면 든든하고 저 역시도 배우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매 신마다 흘려보내는 것이 없다. 매번 감정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디테일하게 이야기를 한다. 그 안에서 제 의견과 선배님 의견을 이야기하면서 제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선배님이 짚어주시는 부분이 많아 도움이 된다"라며 감우성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27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