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3484 0372019052752733484 07 0703001 6.0.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이슈]'엑스맨' 에반 피터스, 기자간담회 자리이탈→레드카펫 참석(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에반 피터스/사진=민선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컨디션 난조로 '엑스맨: 다크 피닉스'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자리를 이탈한 에반 피터스가 레드카펫에는 참석한다.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 내한 기자간담회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려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에반 피터스, 타이 쉐리던, 사이먼 킨버그 감독이 참석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로 마이클 패스벤더, 소피 터너, 에반 피터스, 타이 쉐리던, 사이먼 킨버그 감독 모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 그런 만큼 이들은 행사가 시작되자마자 첫 내한에 대한 신난 심경을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내한 기자간담회 중반쯤부터 '퀵실버' 역의 에반 피터스가 보이지 않았고, 그의 옆자리에 앉아있던 '사이클롭스' 역의 타이 쉐리던은 화장실을 갔다고 설명했다. 또 사회자 류시현과 다른 배우들은 "'퀵실버'보다 빠르다"고 너스레를 떨며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행사가 끝날 때까지 에반 피터스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고, 류시현은 "에반 피터스가 컨디션 난조로 자리를 비웠다.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했다. 양해 부탁 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엑스맨: 다크 피닉스' 측은 헤럴드POP에 "에반 피터스가 컨디션 문제로 퇴장하게 됐다. 잠시 휴식을 취한 후 이후 일정은 소화하고 있다. 아직도 완전히 괜찮은 건 아니지만, 기다리는 팬들을 위해 이날 오후 열리는 레드카펫에 역시 정상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레드카펫에는 참석 예정인 에반 피터스가 한국 팬들과 환하게 웃으며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6월 5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