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931 0032019052752730931 04 0401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0

'물만 넣으면 가는 자동차'로 중국 시끌…전문가들 가능성 의심

글자크기
연합뉴스

칭녠자동차의 견본 차량 [사진 신화통신]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의 한 자동차 업체가 석유 대신 물만 넣으면 500㎞까지 달릴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들었다고 주장해 온라인이 떠들썩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주 중부 허난성 난양시에 있는 칭녠자동차의 견본 차량이 현지 당 서기가 참관한 가운데 첫 주행을 했다고 난양일보를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이 회사의 창업자인 팡칭녠 회장은 300∼400ℓ의 물로 300∼500㎞를 주행할 수 있다고 증권시보에 말했다.

알루미늄 합금 분말과 물에 촉매제를 더하면 화학반응이 일어나 수소가 만들어지고, 수소로 전기를 생산해 모터를 가동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 소식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큰 화제가 됐다. 대부분은 회의적인 반응이었다. "물을 기름으로 바꾼다는 사기의 업그레이드인가?"라는 의견도 있었다.

세계의 여러 기업과 개인이 물로 주행하는 자동차를 발명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들의 다수는 거짓으로 판명 났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에서 교통 체증을 해결할 수단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가 사기극으로 막을 내린 '터널 버스 프로젝트'를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왔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우멍창 국가배터리재료산업기술혁신전략연맹 비서장은 촉매제는 수소 생산 속도나 효율을 높일 수는 있지만, 추가 에너지를 제공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분해반응으로 수소를 공급한다고 해도 공급 효율이 자동차의 에너지원이 되기에 충분한지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팡 회장도 해당 기술이 전문가의 검증을 거쳤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아직은 아니다"고 답했다.

장푸 난양시 공업정보화국 국장은 칭녠자동차가 개발한 차량은 견본일 뿐이라면서 기술 개발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펑 시안교통대 교수는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물을 이용해 차량을 구동하는 것이 가능하다면서 자신도 실험에서 물과 알루미늄으로 수소를 생성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펑파이 인터뷰에서 말했다.

난양시가 칭넨자동차의 프로젝트에 40억위안(약 7천억원)을 투자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높다. 웨이보에서 많은 이용자는 "어떻게 이런 논란의 프로젝트가 자금 지원을 받았나?"고 의문을 제기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에너지연구소의 다이옌더는 "지방정부가 경제적 전망이 없는 특정 프로젝트에 투자한 것은 불합리하다"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다.

전기차 기술이 발달한 상황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보다는 어떻게 청정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할지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낫다고 그는 덧붙였다.

칭넨자동차와 팡 회장의 신뢰성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이 회사는 100차례 가까이 부정직한 기업 목록에 올랐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