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783 0032019052752730783 04 0401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45378144

트럼프 "김정은, 北변화 이끌길 기대…비핵화 향해 나아가야"(종합)

글자크기

"핵무기 갖고 번영 못 해…비핵화 프로세스는 서두르지 않을 것"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국빈방문 사흘째인 이날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개최한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매우 똑똑하다"고 치켜세우면서 나라를 발전시키기 위해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은 핵무기를 갖고서는 번영하지 못 한다"며 "(김 위원장은) 핵으로는 나쁜 일만 일어날 것임을 알고 있다. 그는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앞으로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을 것"이라며 최근에 있었던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실험을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점도 거듭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을 함께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계속 제기하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선 납치 피해자들이 일본에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 앞서 납치 피해자 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납치 문제는 내 머릿속에 있다. 꼭 해결하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동맹은 역내 번영의 초석이라며 일본과의 안보 분야 협력을 계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에서 미국과 일본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다"며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대한 의욕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면밀한 조정을 했다"며 "미·일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작년에 이어 다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들과 면회해서 가족들을 격려해 용기를 줬다"며 "무엇보다도 중요한 납치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다음은 나 자신이 김 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는 결의"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며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도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여러 가지 지원을 하겠다는 강한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연대하면서 여러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도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