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603 0032019052752730603 07 0702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100년만의 귀환'…일본인, 평양 독립선언서 독립기념관에 기증

글자크기

사토 마사오 씨 "조부가 평양서 습득 보관…제 자리 찾아야"

연합뉴스

사토 마사오 씨가 보관 중인 독립선언서
[독립기념관 제공=연합뉴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1919년 3월 1일 평양에서 배포된 독립선언서 원본이 일본인에 의해 독립기념관에 기증된다.

독립기념관은 나가사키현에 사는 일본인 사토 마사오(佐藤正夫·67) 씨가 1919년 3월 1일 평양에서 배포된 독립선언서 원본을 28일 오후 기증한다고 27일 밝혔다.

3·1운동 당시 신문조서에 의하면 서울 보성사에서 인쇄된 선언서는 총 2만1천장이었다.

이 가운데 현존하는 것으로 확인된 진본은 독립기념관이 소장한 선언서를 포함하여 모두 8장이다.

개인 소장(이희선, 박종화, 최봉렬, 미국거주 최학주)과 기관 소장(독립기념관, 민족문제연구소, 숭실대 기독교박물관, 서울 예술의 전당 서예관)이 각각 4장이다.

이 중 독립기념관과 민족문제연구소 소장본 외에 6장은 모두 3·1운동 당시 서울에서 수득한 선언서로 알려져 있으며, 판본도 같다.

독립기념관 소장본은 평안북도 선천에서 3·1운동을 주도한 김선량 씨의 후손이 1984년에 기증한 것이다.

민족문제연구소 소장본은 최근에 함흥지방법원 일본인 검사의 조사철 '대정8년 보안법 사건' 속에서 발견된 것으로 판본은 각각 다르다.

따라서 현존하는 보성사판 선언서의 판본 유형은 총 3가지다.

이번에 기증되는 사토 마사오 씨 소장본은 독립기념관 판본과 동일한 것이다.

이 선언서는 사토 마사오 씨의 조부 사토 요시헤이(佐藤芳兵)가 1919년 3월 1일 아침에 수득해 보관하다가 1929년 일본으로 귀국할 때에 갖고 간 것이다.

이 선언서의 존재는 1954년에 조부가 작고한 다음에 그의 유품 속에서 발견돼 후손들이 알게 되었다고 한다.

기증자의 부친인 사토 도시오(佐藤俊男·목사) 씨가 이를 보관하다가 역사교사(나가사키현립 농아학교)인 기증자에게 인계돼 오늘에 이른 것이다.

사토 마사오씨는 2011년에 일본에서 '3·1 독립운동에서 독립선언서 전개와 그 의의-평양의 한 사례를 통하여'라는 학술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평소 조부가 남긴 독립선언서에 큰 애착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학교에서의 역사 수업에서도 3월 1일 무렵 이 선언서를 학생들에게 보여주며 관련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올해 2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일본 중앙언론이 사토 마사오 씨 소장 선언서를 주목해 보도한 다음 각종 매체에서 잇달아 관심을 보였다.

사토 씨는 기독교의 가르침에 따라 '카이사르의 것은 카이사르에게' 라는 생각으로 이번에 독립기념관에 원본 선언서를 기증하게 됐다고 독립기념관 측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타국의 고향
(천안=연합뉴스) 기증자 사토 마사오 씨의 부친사토 도시오씨가 저술한 회고록 '타국의 고향- 조선으로 건너간 일본인의 아이들' 표지. 2019. 5. 27 [독립기념관 제공=연합뉴스]



사토 마사오 씨의 부친 사토 도시오 씨는 1913년 평양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성장, 평양을 고향으로 생각하며 살았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일본의 한국강점에 대해 늘 일본인으로서 죄책감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일제강점기 한국에서의 삶을 회고한 '타국의 고향 - 조선으로 건너간 일본의 아이들'이라는 회고록을 1984년에 출간했는데, 이 책의 후기에는 '타향을 고향이라고 부를 자격이 없는지 모르겠다. 그러나 가끔은 그렇게 생각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는 소회를 남기고 있다.

사토 마사오 씨는 기증식 후 기증 소회를 밝히는 강연을 한다.

이번 강연에서 기증자 본인이 역사교사로 그동안 독립선언서와 마주하며 생각해온 단상과 독립기념관에 자료를 기증하게 된 이유 등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