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30177 0012019052752730177 01 0101001 6.0.6-RELEASE 1 경향신문 34769254

전우용 “문 대통령이 최순실보다 못하다는 이언주, 박근혜 수준 도달”

글자크기
경향신문

역사학자 전우용씨. 경향신문 자료사진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문재인 대통령을 최순실씨보다 못하다고 지적한 이언주(무소속) 의원을 비난했다.

전씨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문재인, 왜 최순실보다 못하나?’라는 이 의원의 말을 콕 집으며 “박근혜 눈으로 보면 최순실보다 나은 사람은 없다. 문 대통령이 최순실보다 못하게 보이는 건 이언주씨가 드디어 박근혜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전씨의 발언은 이 의원이 전날 문재인 정부가 최씨보다 못하다고 비난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아이러니하게도 비선실세 최순실씨보다 못한 지금의 국정을 보면서 대한민국은 아예 국민들한테 간섭하지 말고, (국민들을) 내버려 두면 더 잘살겠다는 자조 섞인 말조차 나올 지경”이라며 “지금의 경제 파탄은 문 대통령과 청와대 집권 세력의 엉터리 ‘경제실험’이 초래한 측면이 크다. 그게 없었더라면 지금만큼 나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정권이 잘한 게 아니란 것은 온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하지만 과거 정권의 문제가 지금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권은 살아있는 정권으로서 우리 삶을 피폐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북한의 잔인한 독재자인 김정은 편에서 미국 등 동맹국과의 공조에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은 최순실이 어찌 됐든, 우리 삶에 영향을 미치는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과 무능한 외교에 더욱 더 분개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사에 매몰된 무능한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할 때”라며 “문 대통령 본인도 과거 (박근혜 대통령을 향했던) 국민들의 원성이 지금은 본인을 향해 있다는 것을 되새겨야 한다”고 했다.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