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6419 1082019052752726419 06 0601001 6.0.4-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경찰, 양현석 성매매 의혹에 "확보된 진술 없다…필요시 수사"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YG 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 측이 입장을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측은 27일 "YG의 클럽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진술을 확보한 것이 없고, 내사나 수사를 진행한 것도 없다"고 밝혔다. 다만 "방송 내용에 따라 필요한 부분을 확인해 볼 수는 있다"며 수사 가능성을 남겨놨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26일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의 클럽 성접대 의혹을 단독 취재해 공개한다는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된 영상에는 버닝썬 사태 한 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과 함께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가 담겨있다.

해당 여성은 태국 재력가가 준 술에 마약이 들어간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YG의 자회사인 YGX의 이사, DJ 오 모씨 등이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트레이트' 측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며 "당시 초대된 여성만 25명 이상으로 클럽에서의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YG 측은 해당 예고편이 나오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YG 측은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적은 있지만 접대를 한 적은 없다"고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에 따라 이날 방송된 '스트레이트'에 시선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방송 이후 본격적인 내사에 착수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MBC,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