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4302 0962019052752724302 06 0601001 6.0.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양현석 성접대 의혹…YG 측 "사실무근"→27일 본방 관심 ↑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 보도를 예고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를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27일 방송분을 통해 YG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단독 취재를 공개한다고 예고했다. 앞서 26일 공개된 예고 영상 속에는 '버닝썬 사태 한 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과 함께 피해 여성으로 보이는 이의 인터뷰가 담겨 있다.


마약 피해를 주장하는 해당 여성은 "저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정말 죽을 뻔했다"며 "태국 사람이 준 술이 위스키였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태국인 재력가 밥 씨와 YG의 자회사인 YDX의 이사 등의 관계를 언급하며 “(YGX 이사는) 약간 (밥 씨를) 챙기는 것 같은 느낌. 뭔가 안내하는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에 관해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며 "당시 초대된 여성만 25명 이상으로 클럽에서 술자리가 성접대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YG 측이 본방송이 공개되기 전 일찌감치 의혹을 부인하면서 진실공방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본방송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 '버닝썬 사태'는 이미 국민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사안. 이에 따라 이날 방송될 '스트레이트' 본방송은 작지 않은 후폭풍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