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4022 0092019052752724022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조세영 외교차관 "통화유출 외교관, 엄정 조치…온정주의 배제"

글자크기

"사적 동정론에 휩쓸리지 않고 신속 처리"

"오늘 보안심사위, 결과 토대로 징계위 개최"

"한일관계, 범정부 차원 분석…대응책 마련"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수습기자 = 조세영 외교부 1차관 2019.05.27.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27일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외교관에 대해 "국민적 관심사가 된 사안에 대해 온정주의나 사적인 동정론에 휩쓸리지 않고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 국민들에게 처분 내용을 보고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조 1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징계를 위해) 밟아야 할 절차들이 오늘부터 정식 개시된다"면서 "(통화유출 문제를) 처리하기 위한 '보안심사위원회'가 오늘 개최되고 어떤 징계를 하는 것이 마땅한지 심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차관은 강 장관과 지난 26일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미 워싱턴 현지에서 보고된 조사결과를 읽으며 문제 해결에 대해 숙의했고 이날 오전에도 장관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보안심사위에서 조사 결과를 세부적으로 검토하고 어떤 징계에 회부하는 것이 적정한지 결과가 나오면 이번 주 중으로 해당 외교관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열릴 것이라는 게 조 차관의 설명이다.

조 차관은 "정말 엄중한 시기에 고위 공직자로서 있을 수 없는 기강해이이고 범법행위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런 내용을 보안심사위를 통해 검토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강 장관도 어제에 이어 오늘 아침에도 추가적으로 간부들과 대책을 수립하고 신속하고 엄정하게 응분의 조치를 취하란 당부의 말씀을 재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가 돼 있고 국민여러분에게도 조사 결과와 처분 내용을 보고 드려야 한다"면서 "외교적으로 파장도 커서 가급적 신속하게 조기에 마무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문제의 지휘책임이 어디까지 가느냐'는 질문에 대해 조 차관은 "그것은 논의를 해봐야할 부분이고 문제해결을 위한 절차가 시작된 상황에서 상세하게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변했다.

조 차관은 "장관님이 이 문제를 진두지휘하면서 직접 챙기고 있고, 저를 비롯한 외교부 직원들은 강 장관의 리더십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보좌할 각오로 하고 있다"면서 "온정주의를 배제하고 엄정하고 신속한 처리를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조 차관은 최근 어려운 한일관계를 어떻게 풀어갈 지에 대해 "우선 범정부 차원에서 모든 관련부서가 모든 경우의 수에 대비해 치열한 분석과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 "그동안의 업무경험과 배경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부 내에서 충분히 검토해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대답했다.

sho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