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3577 0032019052752723577 04 0401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0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 "우리는 죽지 않아…승리할 것"

글자크기

"장기 지구전 준비…미국과 산꼭대기에서 만난다"

연합뉴스

런정페이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거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창업자이자 CEO인 런정페이(任正非)가 미국 정부의 극한 압력에도 화웨이는 절대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국 관영 CCTV는 지난 26일 밤 그와의 인터뷰를 장시간 방송했다. 그는 지난 21일 중국 매체 합동 인터뷰를 하고 같은 날 CCTV와 따로 만났었다.

런정페이는 "우리가 죽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사의 화웨이'라고 새긴 메달을 2만개 만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 의지하지 않고 완전히 자신에 의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중 무역 갈등과 관련해 "우리는 단기 돌격전이 아닌 장기 지구전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싸울수록 더 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웨이가 최대의 위험을 맞았다는 견해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화웨이가 미국으로부터 압박을 받고 자신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미국의 요구로 캐나다에서 체포되기 전이 오히려 가장 위험한 시기였다면서 "모두 주머니가 두둑해지자 힘든 곳에서 일하지 않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은 아마 가장 좋은 상태일 것"이라면서 "회사 전체가 분발하고 있으며 전투력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런 CEO는 화웨이의 반도체 자회사 하이실리콘(하이쓰)을 미국 기업에 매각할 뻔했다는 뒷얘기도 털어놨다. 계약서에 서명까지 했는데 상대측의 이사회 의장이 바뀌어 계약을 뒤집었고 결국 하이실리콘을 팔지 않기로 했다는 것이다.

최근 화웨이가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자 하이실리콘은 "미국의 선진 칩과 기술을 얻지 못하게 되는 상황을 위해 준비한 '비상용 타이어'를 쓸 때가 왔다"고 밝혔었다.

런 CEO는 자택 연금 중인 딸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는다면서 딸이 5∼6과목을 혼자 공부하고 있으며 "옥중 박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화웨이를 산 아래쪽으로 밀어내고 있다면서 "언젠가 양측은 산꼭대기에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을 총검으로 찌르는 대신 껴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교육의 중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자신이 교육에 관심을 두는 것은 화웨이가 아니라 국가를 위해서라면서 "교육을 중시하지 않으면 다시 가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번영하고 부강한 나라가 돼 다른 나라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는 일이 없기를 희망했다.

런 CEO는 미중 무역 갈등의 근본 문제도 교육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미국과의 경쟁에서 지금은 못 미치지만, 나중에 인재를 길러내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자가 자신을 '민족 영웅'이라고 칭하자 "나는 전혀 영웅이 아니다. 영웅이 되고 싶은 적도 없다"고 답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