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1175 0022019052752721175 03 0301001 6.0.7-RELEASE 2 중앙일보 0

1㎏당 1만원 금(金)징어된 갑오징어, 이젠 키워서 먹는 길 열렸다

글자크기

국립수산과학원 전주기 양식 기술개발 성공

도매가격만 1㎏당 1만원을 오가며 '금(金)징어'가 된 갑오징어를 키워서 먹을 길이 열렸다. 국립수산과학원이 갑오징어의 전(全)주기 양식 개발에 성공하면서다.

27일 해양수산부는 인공으로 부화한 갑오징어를 어미로 성장시킨 뒤 다시 알(卵)을 받아 부화시키는 '전(全) 주기적 양식'기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민간업체와 현장양식 시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전 주기적 양식이란 자연산 어미로부터 알을 받아 수정·부화(1세대)시켜 어미로 기른 다음, 다시 이 어미에서 알을 받아 부화(2세대)시켜 기르는 기술이며 생애 전체를 사람이 인공적으로 관리하는 양식기술을 말한다.

중앙일보

참갑오징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0년대 중반에 연간 약 6만t이 잡히던 갑오징어는 무분별한 어획과 연안 환경 변화로 자원이 감소해 최근 연간 5000~6000t으로 어획량이 10분의 1로 줄었다. 세계적으로도 오징어 자원이 감소하면서 갑오징어 가격은 급등해 1㎏당 도매가가 1만원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이 됐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자원회복 측면과 시장수요 측면에서 갑오징어 양식기술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지난해부터 갑오징어 양식기술 개발을 시작했다.

국립수산과학원 박광재 연구관은 "기술 개발에서 가장 큰 난관이었던 ‘부화 직후의 어린 갑오징어 초기 먹이’를 밝히는 데 성공했으며, 이를 토대로 성장단계에 따라 맞춤형 먹이를 공급하여 어미로 성장시키는 데까지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어미 갑오징어를 집중적으로 관리해 성숙시킨 결과, 올해 1월 중순부터 산란을 시작하여 2월 하순부터 부화가 시작됐다. 이번에 성공한 갑오징어의 생육성장은 같은 기간에 자연에서 성장하는 갑오징어보다 빨랐다.

과학원의 실내실험 결과를 토대로 부경대학교(김도훈 교수팀이 갑오징어의 양식 경제성을 분석한 결과, 갑오징어를 1ha(1만㎡)에서 양식해 1㎏당 8000~1만원에 판매하는 경우 연 1억3000만 원 이상의 수익성이 확보되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이상길 해수부 양식산업과 과장은 "갑오징어는 부화 후 6~7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에 출하가 가능하므로 양식업체의 소득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과학원은 이달 1일 전남 해남에 위치한 민간 양식장(대오수산)에 어린 갑오징어와 알 등 5만여 마리를 넣어 대량양식 시험에 착수했다. 민간에서는 대오수산이 유일하게 지난해 갑오징어 양식을 추진하여 소량 출하했지만, 당시에 경제성은 확보하지 못한 바 있다.

이에, 과학원은 갑오징어 양식 경험을 가진 대오수산에 어린 갑오징어를 제공하고 초기 먹이를 비롯한 사육관리 방법 등의 기술을 이전해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현장 시험을 통해 발생하는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모색해서 양식기술을 정립한 뒤 어업인들에게 보급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국민이 좋아하는 오징어류의 전 주기적 양식기술이 개발된 것은 반가운 일”이라면서 “갑오징어가 새로운 고부가가치 양식 품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