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0790 0372019052752720790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35017283 related

[팝업TV]"싸움은 끝나지 않았다"...'집사부' 정두홍, 할리우드 텃세도 극복한 액션 열정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SBS '집사부일체' 캡처


정두홍이 액션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는 영화 배우 겸 무술 감독 정두홍이 출연해 양세형,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가 액션에 대해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두홍은 이병헌의 요청으로 영화 '지.아이.조' 촬영차 할리우드에 갔을 당시의 경험을 회상하며 이야기를 풀어놨다. 정두홍은 "(미국에서) 처음에는 너무 힘들더라. 저는 다른 데서 굴러들어온 돌 아닌가. 미움을 많이 받았다"며 "인종차별도 있었고, 기본적으로 한국에서 온 애라 끌어주지를 않았다"고 털어놨다.

유일한 동양인으로서 서양 스턴트맨들의 인종차별과 텃세에 시달려야 했다는 것. 영화계 관계자들조차 정두홍을 믿지 못해 이병헌에게 컴플레인을 걸 정도였다고 정두홍은 회상했다.

이에 정두홍은 이병헌에게 "나 얘들한테 안 질 자신 있다"며 자신을 믿어보라고 말했음을 밝혔다. 그리고 이후 끝내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었다는 정두홍. 그는 "정두홍이 대한민국에서 하는 액션 스타일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루라도 액션에 대한 걸 생각하지 않은 적이 없다"며 넘치는 액션 열정을 선보였다.

다음날 멤버들은 이른바 '스턴트의 꽃' 카스턴트에 도전했다. 멤버들 앞에서 차량 충돌신까지 완벽하게 선보인 뒤 정두홍은 동료들의 안전을 가장 먼저 확인하려 다가갔다. 오랜 시간 이 일을 하면서 동료들을 많이 잃어야 했기 때문.

다행히 부상 없이 안전하게 촬영 종료됐다. 동료들의 안전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는 정두홍의 책임감이 돋보였던 순간. 끝으로 그는 "배우들이 더 멋있게 나오게 하기 위해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업어치기 당하고 나가 떨어지는 걸 당연하게 해야 한다. 그게 우리의 역할이고, 오히려 배우가 좋은 컨디션에서 최상의 멋을 부려줘야 이 신 자체가 사는 것"이라는 생각을 밝혀 프로다운 면모를 뽐냈다.

덧붙여 "스턴트가 아무리 잘 떨어지고, 아프게 떨어져도 배우 분이 그 부분을 멋있게 소화해주지 않으면 어떤 효과도 없다"며 "어쨌든 정두홍의 싸움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고 말을 맺어 그의 소신과 열정에 멤버들 또한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