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20536 0022019052752720536 04 04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 미국에서 '개판' 된 이 영화관이 화제

글자크기
중앙일보

반려견 영화관인 'K9 시네마'에서 한 반려견이 티켓을 입에 물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반려견 1000만 시대를 맞아 반려견은 가족의 한 구성원이 되었다. 반려견을 위해 애견 카페, 공원, 미용실, 병원, 호텔 등을 방문하는 것도 생활의 한 부분이 되었다. 미국에선 반려견과 영화를 즐길 수 있는 ‘K9 시네마’가 지난해 12월 초 텍사스의 플라노에서 문을 열어 화제가 되고 있다.

중앙일보

'K9 시네마' 광고사진 [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영화관은 한 사람 당 2마리의 개를 데려올 수 있으며 최대 25명의 사람과 50마리의 반려견이 함께 영화관람이 가능하다. 부대시설로는 매점과 애완견 놀이시설이 있다. 입장 관객은 음료수와 사탕, 팝콘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함께 온 반려견은 2달러를 지불해야 간식이 제공된다.

중앙일보

한 반려견이 간식과 함께 영화관 의자에 앉아 영화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반려견과 영화관을 찾은 한 관객이 반려견 용 간식을 들고 있다.[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9 시네마’를 이용하려면 주인들은 반드시 해야 할 일이 있다. 표를 예약하기 전 영화관 측에 반려견의 최근 예방접종 기록을 제출해야 한다. ‘K9 시네마’ 관계자는 “예방접종 기록을 받는 것은 반려견들의 건강을 위해서”라고 밝혔다. 영화가 끝나면 자신과 반련견이 이용한 자리를 깨끗하게 정리해야 한다.

중앙일보

영화관 입장 티켓을 물고있는 한 바련견. [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중앙일보

반려견 영화관 내부[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9 시네마‘를 창업한 에릭 랭크포드는 ’베어’라는 호주산 에스키모 강아지와 함께 댈러스로 이주했다. 그는 이곳에서 자신의 반려견인 ‘베어’의 털 단장을 위해 미용실 예약을 하려다 2주를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듣고 ‘반려견 영화관’을 창업하게 됐다고 '유에스 푸드 메가진'은 전했다.

중앙일보

반려견 영화관 창업자인 에릭 랭크포트와 반려견 '베어' [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중앙일보

반려견 영화관 매점/ [k9 시네마 인스타그램]




영화관은 반려견 5달러, 어린이 9달러, 어른 12달러 50센트의 입장료를 받는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하루에 두 번 상영하는 이 영화관은 일요일은 쉰다. 상영되는 영화는 대부분 강아지들이 출연한 영화라고 한다.

임현동 기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