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9561 0242019052752719561 01 0101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文의장 "국회, 당장 내일이라도 열릴 것처럼 준비해 달라"

글자크기

27일 제71주년 국회개원기념식서 당부

"국회 파행 장기화에 절박함 커지지만 희망 끈 놓지 않아"

이데일리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국회 개원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국회가 장기간 정쟁과 혼란에 휘말려 원활히 돌아가지 못하는 상황이라 마음이 무겁다”며 “국회 가족 여러분은 당장 내일이라도 국회가 열릴 것처럼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71주년 국회개원기념식에서 “제20대 국회의 임기 4년 중에 이제 1년이 남았다. 실제로 일할 수 있는 기간은 7개월 정도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촛불민심의 제도화는 제대로 시작도 못한 채 여전히 지상과제로 남아있다”며 “저는 제20대 국회, 이 기간이 한반도의 평화와 한국사회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이뤄낼 천재일우의 기회라고 누누이 강조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방문하는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기회는 그것을 볼 줄 아는 눈과 붙잡을 수 있는 의지를 가진 사람이 나타날때까지 가만히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며 “눈앞의 이익이 아닌 다음 세대를 생각하며 멀리 보는 정치를 기대한다. 제20대 국회의 사명을 깨닫고 천재일우의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하루하루 ‘일모도원(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의 절박함이 커지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국회의장으로서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책무이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1948년 대한민국 국회는 역사적인 개원을 해 올해로 71주년을 맞게 됐다”며 “지난 1년 유인태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합심했던 국회사무처를 비롯한 국회가족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20대 국회의 성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의장은 “저는 ‘협치와 통합의 국회’, ‘일 잘하는 실력국회’,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나아갈 방향으로 제시했다”며 “세 가지 모두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회’를 목표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국회개혁을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특수 활동비를 폐지했다. 70년 국회 운영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개혁이었다”며 “취임과 동시에 회혁신자문위원회를 구성하여 국회 사무처의 인사, 예산, 조직을 전반적으로 살피며 혁신 작업에 매진했다. 입법이 필요치 않은 개혁 작업은 즉각적으로 실행했으며, 입법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개혁안을 마련해 국회 운영위 운영개선소위에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이러한 노력으로 법안 소위 정례화와 의무화, 국회 전자청원제도 도입, 외유성 국외출장 논란 원천차단, 의회외교 강화를 위한 의회외교포럼 출범 등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며 “눈에 띄지는 않으나, 모르는 사이에 국회 곳곳에서 개혁 작업이 이루어졌고 지금도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