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6669 0782019052752716669 03 0303001 6.0.7-RELEASE 78 이투데이 0

롯데카드 매각가는 1조3810억원

글자크기
이투데이

(롯데지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지주는 24일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과 롯데카드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7일 롯데는 본계약 체결 사실을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롯데지주 및 롯데그룹이 보유한 롯데카드 지분 중 79.83%를 MBK컨소시엄에 매각하는 것으로 총 매각 금액은 약 1조3810억 원이다.

롯데에 따르면 최종 매각 금액은 롯데카드 순자산 증감액을 반영해 관계기관 승인 완료 이후 정해지는 거래종결일 기준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의 잔여 지분은 향후 처리 방안이 확정되는 대로 공시할 예정이다.

롯데는 "본계약에는 롯데카드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롯데그룹이 매각 이후에도 소수 주주로 남아 협력관계를 유지한다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는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공정거래법에 따른 지주회사 행위제한 요건을 충족하고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에 대한 매각을 진행해왔다.

롯데는 "양사 매각 본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관계기관의 승인 절차를 진행하여 회사가 조속히 안정화 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 롯데지주는 매각 이후에도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경쟁력 강화와 임직원 고용안정,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인수사들과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는 롯데손보 매각을 위해 JKL파트너스와 SPA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투데이/이주혜 기자( winj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