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5036 1082019052752715036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無→누리꾼 응원물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준 가운데 팬들이 구하라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26일 0시 40분 쯤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씨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집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다행히도 구하라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하라가 최근 우울증을 앓고 있어 소속사가 예의주시하고 있었으며, 이날 연락이 닿지 않자 매니저가 자택을 찾아갔다 구하라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구하라는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곧바로 삭제하는가 하면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척"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하라"등의 글을 올려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구하라의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구하라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팬들은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의 SNS에서 "#위아위드유하라(WeAreWithYouHara)", "#위러브유하라(WeLoveYouHara)"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구하라를 응원했다. 특히 배우 한정수 역시 구하라의 인스타그램에 "힘내요. 견뎌내는 만큼 더 강해질 수 있어요"라고 댓글을 남겨 구하라를 응원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연인인 헤어디자이너 최종범과의 폭행 시비로 구설에 올랐다. 두 사람은 쌍방 상해 혐의로 입건됐으며, 이후 구하라가 최종범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고 폭로하며 진실 공방이 이어졌다. 결국 최종범은 성폭력범죄등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협박, 상해, 강요, 재물손괴죄 등이 적용돼 불구속 기소됐다.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4월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20단독은 "이 사건의 정황을 잘 알고 있는 증인 2명에 대한 신문은 물론 피해자 신문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공판은 이달 30일이다. 그러나 구하라의 몸상태로 인해 재판 출석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dh.lee@xportsen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