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4269 0182019052752714269 05 0507002 6.0.6-RELEASE 18 매일경제 51292661

`7연승` 파죽지세 KIA, 이제 6위까지 넘본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KIA타이거즈의 파죽지세는 끝이 보이지 않는다. 박흥식 감독대행 체제에서 이후 7연승, 9경기에서 8승1패다. KIA의 선전에 중하위권 순위도 요동치고 있다.

KIA는 26일 광주에서 열린 kt위즈와의 홈 3연전을 스윕하면서 이날 경기까지 7연승을 달렸다.

지난 16일 김기태 전 감독이 사퇴하고 박흥식 대행이 지휘봉을 잡은 17일부터 KIA는 대전 한화 이글스와의 3연전에서 2승1패로 위닝시리즈를 거두며 반등했고, 롯데 자이언츠와 kt위즈와의 홈 6연전을 모두 승리하고 있다.

매일경제

26일 오후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kt위즈의 경기에서 승리한 KIA타이거즈 박흥식(가운데)감독대행이 선발투수 윌랜드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KIA타이거즈 제공


7연승은 오랜만이다. 지난해 KIA는 5연승 이상을 한 적이 없다. 통합우승을 차지했던 2년 전인 2017년 6월27일 광주 삼성전부터 2017년 7월4일 문학 SK전까지 기록한 이후 691일 만의 7연승이다.

박 대행 체제에서 투타 모두 경기력이 올라온 모양새다. 박 대행은 지휘봉을 잡으면서 베테랑들의 각성과 젊은 선수들에게 꾸준한 기회를 주면서 자연스러운 세대교체를 모색 중이다. 투수 운영도 어느 정도 원칙이 생긴 모양새고, 김기태 감독 시절부터 주전으로 기용된 내야수 박찬호는 26일 kt전에서만 5타점 경기를 펼쳤고, 규정타석에 진입, 0.329로 타율 6위에 올랐다.

박 대행은 17일 지휘봉을 잡으면서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당시 100경기나 남았기에 당연한 얘기였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긴 하다. 2014년 LG트윈스 역시 시즌 초반 최하위 바닥을 치고 마지막 날 포스트 시즌에 진출한 적도 있다. 공교롭게도 당시 LG도 김기태 감독이 중도하차 한 이후 양상문 감독 부임 후, 거센 기세를 이어갔다.

KIA는 7연승과 박 대행 체제 9경기에서 8승1패로 승패 마진을 +7로 벌었다. 물론 갈 길이 멀다. 27일 현재 순위는 21승1무31패로 9위에 머물러 있다. 다만 8위 kt와는 승차 없이 승률에서 뒤진 9위다. 일단 최하위를 다투던 롯데와는 3.5경기 차로 벌리며 밑바닥과는 거리를 두고 올라가고 있다. 공동 6위인 한화와 삼성 라이온즈와는 2경기 차다.

KIA는 28일부터 다시 대전으로 가 한화와 주중 3연전을 펼친 뒤, 31일 광주 홈으로 돌아와 키움 히어로즈와 3연전을 치른다. 5월의 마지막 주에도 기세를 이어간다면 6위까지도 바라볼 수 있다. KIA의 무서운 상승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