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4230 0532019052552714230 02 0206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58790187000 1558904434000 popular

집중호우 취약한 건설현장 595곳 훑는다

글자크기

119곳은 불시점검…추락사고 방지대책도 병행 점검 실시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기철 집중호우로 벌어질 수 있는 건설현장 안전사고와 부실시공을 막기 위해 당국이 전수 점검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27일부터 오는 7월 12일까지 '우기대비 건설공사 현장 점검'을 집중 실시하는 한편, 추락사고 방지대책과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 등에 대한 이행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로·철도·공항·아파트·건축물 등 전국 595곳 건설현장에 대해 국토부 본부와 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등 산하기관 담당자와 기술지원을 위한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15개반 600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집중호우에 취약한 터파기·절개지, 흙 쌓기 공사가 진행 중이거나, 지하굴착공사, 하천제방공사, 건축물 공사 등의 수해 위험요소와 수해방지 대책이 점검 대상이다.

특히 한국도로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인천국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등 국토부 산하 5개 공공기관에서 시행하는 건설공사 가운데 사고가 우려되는 굴착, 추락 가능성이 큰 높은 장소에서의 작업 등 취약공종이 포함된 현장에 대해 보다 면밀한 점검이 이뤄지게 된다.

595곳 건설현장 가운데 20%가량인 119곳에 대해선 통상 사흘전 예고가 이뤄지는 기존 방식을 벗어나 불시점검이 이뤄지게 된다.

이번 점검에서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위법행위가 적발된 건설현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온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공사중지, 영업정지, 벌점·과태료 부과 등 엄중 조치가 뒤따르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정책 의지를 담아 '안전엔 베테랑이 없습니다' 슬로건까지 선포했다"며 "건설현장에서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작업자의 실수까지 포용할 수 있는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