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3924 0362019052752713924 02 0204001 6.0.7-RELEASE 36 한국일보 0

[단독]윤석열ㆍ이금로ㆍ김오수 등 차기 검찰총장 후보 7명 압축

글자크기
한국일보

왼쪽부터 조은석, 조희진, 황철규, 김오수, 봉욱, 윤석열, 이금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무일(58ㆍ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 수장을 맡게 될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ㆍ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ㆍ20기) 수원고검장, 김오수(56ㆍ20기) 법무부 차관 등 7명이 1차 심사 대상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최근 윤 지검장, 이 고검장, 김 차관을 비롯해 황철규(55ㆍ19기) 부산고검장, 조희진(57ㆍ19기) 전 서울동부지검장, 봉욱(54ㆍ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조은석(54ㆍ19기) 법무연수원장 등 7명을 두고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모두 인사검증 절차에 동의했다고 한다. 당초 거론됐던 검찰 외부인사는 심사 대상에 오르지 못했다.

법무부는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15년 이상 법조 경력자를 대상으로 총장 후보자 천거를 받았다. 이후 본인 동의서를 받은 7명을 추천위에 올리는 절차를 밟았다.

차기 총장은 검ㆍ경 수사권 조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검찰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인물이 임명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추천위 내부에선 청와대와의 관계나 검찰 내부 여론 등을 이유로 윤 지검장, 이 고검장, 김 차관 등 연수원 20기 이후의 인물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지검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2년간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한 문재인 정부 검찰의 명실상부한 핵심 인물이다. 지난 정부에서 좌천성 인사를 당했으나, 최순실 특검팀에 합류한 뒤 정부 출범 이후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다. 이 고검장은 충북 증평군 출신으로 고려대 법대를 나왔다. 2009∼2010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을 지냈으며 2016년에는 특임검사로 임명돼 진경준 전 검사장 사건을 수사했다. 2017년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됐으며 지난해 6월 대전고검장, 올해 2월 수원고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 차관은 전남 영광군 출신으로 지난해 6월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됐다.

추천위는 심사를 통해 후보자 3명 이상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법무부 장관은 추천위 심사를 토대로 총장 후보자를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며 대통령은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을 임명한다. 문 총장의 임기는 7월24일까지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