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3625 0252019052752713625 01 0101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popular

강공이냐 회군이냐, 장외집회 끝낸 황교안의 선택은…

글자크기

주말 광화문 5만명 마무리 집회

與는 패스트트랙 처리 강행 놓고 사과·철회·유감표명 않겠다는데…

자유한국당이 지난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 짓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가졌다. 황교안 대표는 5만여명의 지지자가 모인 이날 집회에서 "엉터리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린 것을 사과하고 철회한다면 국회에 들어가 민생을 챙기겠다"고 했다. 조건부 국회 복귀 의사를 밝힌 것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사과·철회는 물론 유감 표명도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한국당 내부에선 "국회로 회군(回軍)해야 한다" "강공(强攻)을 이어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을 사과하고 철회하면 국회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군론'을 펴는 의원들은 "장외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한국당을 바라보는 국민 시선이 싸늘해질 것"이라고 말한다. 장제원 의원은 "국회를 완전히 문 닫고 의원 전원(全員)이 투쟁할 것이 아니라면 민생을 위한 조건 없는 등원을 결정해야 할 때"라면서 "당장 길거리에 나가보면 국민은 문 정권의 민생 파탄과 한국당의 태업을 동시에 지적한다"고 했다.

"슬그머니 국회로 복귀하는 모양새를 보이면 안 된다"며 강공을 지지하는 의원들도 상당하다. 한 TK(대구·경북)지역 초선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이번 장외 투쟁에서 우파 진영이 '반(反)문재인 연대'로 결집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본다"면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해서라도 정부·여당에 굴복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국당 고위 당직자는 "황 대표는 국회에 발이 묶이지 않는 '원외(院外)'이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장외 투쟁을 재개할 수 있다"면서도 "당분간은 숨 고르기에 들어가면서 '대장정 출구 전략'을 모색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