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3195 1082019052752713195 06 0602001 6.0.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대탈출2' 무전기로 다른 세계 오간다…'문남' 소환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대탈출2' 멤버들이 무전기를 통해 미래에 있는 '문제적 남자' 김지석, 하석진, 이장원과 연락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대탈출2' 11회에서는 살인감옥에 감금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피오, 김종민&유병재, 신동&김동현이 각각 다른 방에 감금됐다. 멤버들은 의자에 온몸이 결박되었고, 곧 누군가 망치를 끌고 나타났다. 남자는 김동현의 몸을 수색하고 안대를 벗겼다. 이어 폴라로이드 사진기를 꺼내 사진을 찍었고, 김동현은 비명을 질렀다. 김동현은 인터뷰에서 "귀신인 줄 알았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남자는 멤버들의 안대를 푼 후 사라졌고, 신동은 김동현 쪽으로 의자를 옮겨서 테이프를 제거했다. 두 사람이 알려준 방법으로 모두 의자에서 탈출했지만, 철문이 가로막고 있었다.

305호의 비밀번호는 561. 유병재는 이를 이용해 소인수분해로 비밀번호를 풀었고, 강호동&피오도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신동&김동현 방의 비밀번호가 풀리지 않았다. 그때 김종민이 '간헐적 천재' 모드를 발동, 마지막 비밀번호를 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앞서 남자에게 끌려간 형사가 있던 305호 방을 뒤져봤다. 형사가 묶여있던 의자를 찾아야 하는 상황. 이에 멤버들은 작업실 안으로 들어갔다. 의자엔 무전기라고 적혀 있었고, 테이프엔 짧은 코미디가 녹음되어 있었다. 또한 서랍장에서 숨겨져 있는 공간에서 창고 열쇠를 발견했다. 창고엔 작업도구와 식물이 있었다.

멤버들은 화분에 적힌 영어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지 추측했다. 강호동이 한 화분을 치우니 손잡이가 나왔다. 문을 열자 창고 안 비밀 공간이 나왔다. 나무 상자엔 수십여 장의 사진이 있었다. 살인마는 살해한 피해자 사진을 간직하고 있었던 것.

또한 형사의 무전기, 수첩도 있었다. 최 형사는 수첩에 무전기 속 미래에 살고 있는 김 형사와의 대화를 기록해놓았다. 평행우주이론으로, 무전기가 있으면 미래뿐만 아니라 과거와도 무전을 할 수 있었다. 최 형사는 살인 용의자 박강인을 잡으러 왔다가 도리어 붙잡힌 것이었다.

멤버들은 또 다른 밀실을 열었다. 그러자 갑자기 문이 닫히고, 바닥이 올라갔다. 강호동은 "제작진한테 졌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라며 놀랐다. 신동은 벽에 환풍구를 발견했고, 피오가 환풍구를 열어 키패드를 발견했다. 피오는 무전기로 연락을 시도했고, 마침내 남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유병재가 "2019년 4월 29일"이라고 하자 남자는 "여긴 6월 29일 오후 6시 26분"이라고 밝혔다. 이장원, 김지석, 하석진이었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