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781 0102019052652712781 04 0401001 6.0.5-RELEASE 10 서울신문 0

보수층 압박에도 미국 내 낙태권 지지율 높아져…교황 “낙태=킬러 고용”

글자크기
서울신문

낙태권 보호를 외치는 시민들 -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서 시민들이 모여 여성의 낙태권을 보호하라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새크라멘토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앨라배마주를 비롯해 공화당이 득세한 곳에서 낙태권을 제한하는 법안이 잇따라 통과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여론이 낙태 옹호론으로 기울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26일 IPSOS와 공조한 여론조사 결과 58%의 미국 성인이 “거의 혹은 모든 경우 낙태는 합법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난해 7월 진행된 같은 여론조사에서 50%만이 동의한 것에 비해 8%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같은 질문을 했을 때 응답율은 81%로 높아졌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55%가 “거의 모든 경우 낙태는 불법이어야 한다”고 응답하며 정치적인 노선에 따라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올해 들어 공화당이 이끄는 8개 주가 낙태를 제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들 주는 미국 내 낙태를 합법화하는 데 근간이 되는 로 앤 웨이드 판례를 뒤집기 위해 ‘성폭행과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도 낙태를 불허한다’거나 ‘태아의 심장 소리가 들리기 전까지만 낙태를 허용한다’는 등의 강경한 법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이러한 법안과 여론을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80%의 응답자들은 “성폭행과 근친상간으로 인한 임신은 낙태가 허용돼야 한다”고 여겼으며, 85%는 산모의 생명이 위태로울 때, 59%는 태아의 신체적·정신적 손상이 발견될 때 임신 중단이 허용돼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임신 기간이 20주 이상일 땐 58%의 응답자가 낙태가 허용돼선 안 된다고 응답했으며 30%만이 허용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서울신문

프란시스코 교황 - 바티칸 AP 연합뉴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바티칸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낙태를 ‘돈으로 히트맨(킬러)을 고용하는 것과 같은 행위’에 비유하며 낙태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문제를 해결하려고 생명을 제거하는 것이 합법적인가? 문제 해결을 위해 킬러를 고용하는 것이 받아들여질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어떤 인간도 생명과 양립할 수 있는 이는 없다”면서 “모든 아이는 가족의 역사를 바꾸는 선물이며 환영받고 사랑받고 보살핌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또 아이가 (건강상의 이유로) 오래 살지 못한다고 해도 의료 행위가 낭비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는 부모가 아이의 죽음이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러한 교황의 강경한 발언은 낙태권에 대한 옹호론이 커짐에 따라 이에 반하는 보수 기독교인들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