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749 0012019052652712749 07 0703001 6.0.6-RELEASE 1 경향신문 0

‘봉테일’의 미학, 황금종려상 품다

글자크기

봉준호 감독 ‘기생충’, 한국 영화 첫 칸영화제 최고작품상…심사위원 전원 일치 선정



경향신문

봉준호 감독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팔레 드 페스티발 내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후 상패를 앞에 놓은 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작품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팔레 드 페스티발 내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심사위원 전원 일치로 결정됐다”며 황금종려상 수상작은 <기생충>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의 대배우 카트린 드뇌브에게 트로피를 받은 봉 감독은 “메르시(Merci·감사합니다)”라고 짧게 프랑스어로 인사한 뒤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며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되게 큰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그 작업은 저와 함께한 수많은 예술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스태프와 제작·투자사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봉 감독은 “무엇보다 <기생충>은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못 찍었을 영화다.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동반자인 송강호의 멘트를 꼭 듣고 싶다”며 배우 송강호씨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송씨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열정을 가르쳐준 존경하는 모든 대한민국의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다시 마이크 앞에 선 봉 감독은 “저는 12세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은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다. 이 트로피를 손에 만질 날이 올 줄 상상도 못했다”고 수상 소감을 마쳤다.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면서 한국 영화의 국제적 위상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 영화 시장의 규모는 세계 5위 수준이다.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해외 수출 실적과 리메이크 판권 판매도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은 반지하에 사는 가난한 가족과 고급 저택에 사는 부유한 가족, 두 가족을 통해 빈부격차로 양극화된 자본주의 사회 속 계층·계급 갈등, 부유층의 허영과 위선·무관심, 개인주의와 공동체 의식 등에 관해 이야기하는 영화다. ‘봉테일’(봉준호와 디테일 합성어) 이라 불리는 봉 감독 특유의 매우 정교하고 영리한 연출이 돋보이는 영화로, 작품성이나 예술성은 물론 대중성도 갖췄다. 국내에서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