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646 0042019052652712646 06 0601001 6.0.7-RELEASE 4 YTN 39226194

[Y현장] 사나 "日연호 논란, 두렵고 무서웠다..이제 책임감 느껴"

글자크기
YTN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사나가 일본 연호와 관련해 불거진 최근 논란에 대해 직접 심경을 밝혔다.

트와이스는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의 서울 공연을 개최했다.

이날 사나는 "제가 원래 생각이 많은 성격인데, 최근에 생각이 더 많아졌을 때가 있었다. 처음에는 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는다는 게 어떤 느낌인지 몰랐다. 하지만 이제는 그것이 얼마나 크고,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 일인지 알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눈물을 쏟은 사나는 "저를 사랑해주시는 만큼 제가 여러분을 아껴드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의도가 아니었더라도 많은 사람을 실망시킬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이전에는 몰랐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나는 "한창 힘든 일이 많았을 때 내 눈앞에서 원스(트와이스 팬클럽)가 사라지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앞을 보는 게 너무나 두렵고 무서웠다"라고 전했다.

앞서 사나는 4월 30일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헤이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으로서 헤이세이가 끝난다는 것이 어딘지 모르게 쓸쓸하지만 헤이세이 수고하셨습니다. 레이와라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헤이세이의 마지막인 오늘은 산뜻한 하루로 만듭시다. 헤이세이 고마워"라는 발언을 남겼다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글을 접한 국내 팬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고국에서 벌어진 일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가수로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일며 사태가 커졌다. 하지만 사나가 정치적 입장을 남긴 것이 아니라 단순한 왕권교체에 대한 이야기를 적었다는 점에서 불필요한 논란이라는 것이 대다수 반응이었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