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464 1072019052652712464 06 0602001 6.0.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2775939

"해결에 최선"→"법적 대응"…효린, 학폭논란 '강경대응'으로 태세전환?[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가수 효린이 자신에게 제기된 학교 폭력 가해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이라며 법적 조치 등 강력 대응 의지를 2차 입장문을 통해 천명했다.

애초 학교 폭력 피해 주장이 나온 후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오전 11시20분 배포한 첫 보도자료를 통해서는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낮시간 동안 효린의 학교 폭력 논란이 여러 인터넷 매체를 통해 급속히 확산되자 효린 소속사 측은 26일 오후 6시 발송한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였다"면서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아울러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에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나절 동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하는 효린 측의 태세가 달라진 모양새를 보이지만, 효린 측이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을 특정하고 해당 글의 진위 여부를 파악에 나서는 동안 논란이 급속도로 커지면서 효린 측이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효린 소속사 측은 실제로 추가 입장문에서 "앞서(25일) 게시됐던 효린의 학폭(학교폭력)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면서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개탄했다.

아울러 효린 소속사 측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이의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확인 절차 없이 보도한 언론 매체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전하는 바"라며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25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15년 전 중학생 시절 효린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피해를 주장한 이는 놀이터 등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