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176 0722019052652712176 04 0401001 6.0.6-RELEASE 72 JTBC 0

트럼프, 방일 첫 일정서 "무역 불균형"…아베는 극진 대접

글자크기

경호인력 2만5천…야당 "총리가 가이드냐" 비판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25일)부터 나흘간의 일본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레이와 시대 첫 국빈에게 극진한 대접에 나섰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오자마자 무역불균형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일본 내에서는 '총리가 투어가이드냐' 이런 비아냥까지 나왔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첫 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불균형을 시정해야 한다는 말부터 꺼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과 일본은 양국에 이익이 되는 무역협상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좀 더 공정해질 겁니다.]

이 자리에는 도요타 자동차 등 일본 주요기업 경영자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아베 총리와 통산 5번째 골프라운딩을 즐긴 뒤 오후에는 도쿄시내 국립경기장에서 스모경기를 관람했습니다.

우승 선수에게는 특별히 제작된 137cm짜리 '트럼프컵'을 전달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레이와시대 첫 국빈인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낌없는 환대, 즉 오모테나시에 나섰습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저녁식사를 하기로 한 식당 주변입니다.

낮부터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는데 시민들이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방일 기간 중 경호 인력만 2만5000여 명이 배치됐습니다.

야당에서는 "총리가 투어가이드냐"라고 비판했습니다.

두 정상은 내일 나루히토 첫 일왕을 접견한 뒤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문제와 무역협상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윤설영, 강경아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