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143 0722019052652712143 03 0301001 6.0.7-RELEASE 72 JTBC 0

'화웨이 불똥' 튄 증시…화장품 등 중국 관련 주가 급락

글자크기

사드 때처럼 '한한령' 재연될까 우려



[앵커]

이처럼 미·중 양측의 공방이 치열해지면서 중간에 낀 우리는 입장 난처해졌습니다. 화웨이 퇴출에 동참할 경우 '사드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옵니다. 화장품이나 면세점 같이 중국 시장과 밀접한 우리 업체의 시가총액도 일주일새 2조6000억 원 정도가 사라졌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이 '화웨이 퇴출'에 한국의 동참을 요구하고 있다는 관측에 시장은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지난 한 주 동안 화장품, 면세점 등 중국 소비 관련 17개 종목의 주가는 평균 8.16% 떨어졌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0.51% 내린 것을 감안하면 낙폭이 두드러집니다.

시가총액으로는 2조 6000억 원 가까이가 사라졌습니다.

중국에 진출한 화장품, 유통업체 등은 사드사태 당시 이른바 '한한령'의 표적이었습니다.

한국이 화웨이 제재에 동참할 경우 이들 업체가 또 보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시장에 퍼진 것입니다.

2016년 사드 배치 때는 4달간 중국 관련 주요 10개 종목의 시가총액만 13조원 넘게 떨어졌습니다.

화웨이 퇴출이 현실화할 경우 국내 통신업체의 타격도 커질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5세대 이동통신망에 화웨이 통신장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창 5세대 통신망을 늘려가야 하는 상황에서 복병을 만난것입니다.

KT, SKT 등 다른 통신사들도 은행 ATM기 연결망 등에 화웨이 장비를 쓰고 있습니다.

최재원, 박인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