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049 0432019052652712049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단독] 삼성전자 TF '비선 명단' 확보…"증거인멸 핵심 역할"

글자크기

<앵커>

삼성의 제약회사, 바이오로직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삼성그룹의 지휘부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 사업지원 TF의 비밀 직원, 비선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속은 다른 곳에 된 것처럼 해놓고 실제로는 그룹 일을 처리해왔다는 건데, 일이 어떻게 결정이 되어서 진행된 건지 책임을 따질 때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삼성은 국정농단 사건 이후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을 해체했습니다.

대신 계열사간 조정업무를 맡는 삼성전자 사업지원 TF를 설치하면서 규모와 업무범위를 대폭 축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 과정에서 사업지원 TF에 비선으로 파견된 임직원 명단을 확보했습니다.

이 명단에는 분식회계와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 핵심 역할을 한 혐의를 받는 임원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증거인멸 혐의로 어제(25일) 구속된 박 모 부사장도 공식적으로는 삼성전자 인사팀 소속이지만 검찰 확보 명단에 따르면 사업지원 TF 비밀리에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증거인멸 방침이 결정된 지난해 어린이날 회의 참석자이자 핵심 재무통으로 알려진 이 모 부사장 역시 공식적으로는 재경팀 소속이지만 TF 비선 임원이라는 겁니다.

검찰은 삼성의 주장과 달리 사업지원 TF가 비선 임원 등을 통해 과거 미전실 업무를 그대로 수행하면서 분식회계 의혹 등과 관련해 삼성 바이오의 상급기관이자 그룹 컨트롤 타워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박 부사장 등은 사업지원 TF 소속이 아니며 비선 명단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